시사정치

최저임금 인상,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아르바이트생보다 적은 수익으로 연명”

발행일시 : 2018-07-12 20:46
사진=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제공 <사진=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제공>

편의점 점주들이 내년도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되면 공동휴업 등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고 경고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12일,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 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추진과 관련한 업계 입장을 발표했다.

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 4개사 가맹점주 3만여 명으로 구성된 협회는 “최저임금위원회가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화를 부결하고, 내년도 최저임금 대폭 인상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편의점은 영업이익이 낮고 24시간 운영해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가장 민감한 업종”이라며 “올해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인상되면서 편의점은 정상적 운영을 못 하는 등 한계에 다다른 상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편의점 점주들이 아르바이트생보다 적은 수익으로 연명하거나 폐업하는 경우가 속출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부터 연쇄 폐업도 예상 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회는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화, 내년도 최저임금 동결, 영세·중소 가맹점의 신용카드 수수료 구간 5억→7억 원 확대 등을 촉구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