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시즈카 시누이 막말 논란에도 해명하지 않는 이유

발행일시 : 2018-08-30 12:08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화면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화면 >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시즈카가 시누이에게 막말을 들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이하 ‘이나리’)에서는 시즈카와 고창환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창환의 시누이가 한밤중에 방문을 해 시즈카에게 “(고창환이 결혼할 때) 나 울었다”며 “진짜 여우같이 생겼다. 뭘 꼬셔서 우리 창환이를 저렇게 만들었나”라고 말했다.

이어 “너는 일본애니까 ‘네’, ‘그래요’는 할 줄 아는데 착 달라붙는 맛이 없었다”며 “그러니까 창환이가 얄미워 죽겠는데 네가 그러니까 더 얄밉더라”고 전했다.

또 “나는 솔직히 이해가 안갔다. 뭐가 좋아서 결혼했을까”라고 솔직한 속마음을 내비쳐 시즈카를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이에 시즈카는 무덤덤하게 이야기를 들을 뿐이었다. 이후 시누이가 샤워를 하러가자 고창환은 하루종일 육아와 집안일을 하고 새벽에 일어나 모유수유를 해야하는 시즈카에게 "먼저 자"라고 했다. 하지만 시누이보다 먼저 잘 수 없던 시즈카.

시즈카는 뒷정리를 하던 도중 남편에게 시누이에 대해 "생각이 없는거지"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방송 직후 시누이의 막말 논란이 커졌지만, 제작진 층은 별다른 해명은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