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정, 급변하는 가을 바람이 가장 큰 변수

발행일시 : 2018-09-17 10:37

경정 경주의 가장 큰 변수중 하나가 바람이다. 요즘처럼 여름에서 가을로 접어드는 환절기에는 순간적으로 몰아치는 강풍을 주의해야 한다. 이러한 바람의 흐름을 읽고 활용할 줄 아는 선수가 절대 유리하다.
 
경정에서는 스타트 기준으로 풍향이 등바람과 맞바람으로 나뉜다. 먼저 1턴 마크에서 2턴 마크 쪽으로 부는 남풍과 남동풍을 맞바람이라고 한다. 정면에서 바람이 불어와 저항이 생기기 때문에 평소와 같이 스타트 타이밍을 잡으면 탄력이 늦게 붙어 1∼2초 정도 기록이 늦어지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통상 선수들은 바람의 영향까지 계산해 살짝 앞서 가속 레버를 잡고 있으나 너무 빠를 경우에는 플라잉의 위험이 있는 만큼 세심한 레버 조작이 필요하다.

경정, 급변하는 가을 바람이 가장 큰 변수

 
맞바람이 불면 1턴 선회 후 뒤에서 바람이 보트를 밀어주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스타트 후 가장 먼저 턴 마크에 진입하는 선수가 유리하며 1주 2턴 마크 선회시에는 다시 바람을 정면에서 맞아야한다. 이 때문에 보트를 안정적으로 다루지 못하면 실속을 하거나 너울에 회전이 밀리는 위험이 따르기도 한다.
 
반대로 2턴 마크에서 1턴 마크 쪽으로 부는 북풍 또는 북서풍을 등바람이라고 한다. 선수들이 부담을 가장 많이 느끼는 환경 요소다. 스타트시 뒤에서 바람이 일정하게 불어준다면 별문제가 되지 않지만 갑자기 강해지거나 뚝 끊기면 계산했던 시속 범위에서 벗어나 낭패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등바람이 불면 1턴 마크 선회 후 바람을 정면으로 맞게 된다. 자칫 보트를 완벽하게 제어하지 못하면 바람에 밀려 회전각이 벌어질 수 있고 경쟁 상대에게 공간을 내줄 수 있다. 센터와 아웃코스에 배정받은 선수들은 안쪽 선수들의 실수를 활용할 수 있는 역습 기회를 잡을 수 있어 바람의 흐름을 읽고 추리의 방향을 결정하는 방법을 생각해 볼 수 있겠다.
 
경정 전문가들은 "환경적인 변수를 잘 읽고 주어진 조건을 정확하게 활용할 줄 아는 선수를 찾는 것이 좀 더 적중 빈도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이다”고 조언했다.   조항준 기자 (jhj@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