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구준회 사과했지만 SNS는 누리꾼들의 '조롱 지옥'

발행일시 : 2018-09-26 04:06
사진=구준회 SNS <사진=구준회 SNS>

그룹 아이콘 구준회가 결국 혐한 논란에 사과했지만, 지나친 조롱과 비난글이 이어져 우려의 시선이 쏟아지고 있다.

24일 구준회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본 연예인 키타노 타케시에게 받은 사진지를 공개하며 “비토(키타노) 타케시 상 감사합니다. 아이콘의 콘서트에 와주세요”라는 글을 게시했다.

키타노 타케시는 코미디언이자 배우,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일본 연예인으로 과거 혐한 발언으로 여러 차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는 인물.

이에 구준회의 팬들은 혐한 논란을 걱정하며 키타노 타케시에 대한 글을 삭제할 것을 요청했으나 구준회는 “이래라 저래라 하지 마라. 싫다”는 댓글을 달았다.

이어 구준회는 2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죄송합니다. 좋아하는 배우여서 다른 정보를 몰랐어요. 팬분들이 친구 같아서 편하게 이야기 나눈다는 것이 이렇게 될지 몰랐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다음부터는 신중하게 소통하는 준회 되겠습니다. 걱정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사과 직후에도 구준회의 SNS에는 각종 비난글, 조롱글이 달리고 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