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홍석천 커밍아웃에 쏟아지는 시선 '한국 최초 커밍아웃..당당 행보'

발행일시 : 2018-10-12 12:54
사진=tvN '엄마 나 왔어' 화면 캡처

<사진=tvN '엄마 나 왔어' 화면 캡처 >

홍석천 커밍아웃이 화제의 키워드로 떠올랐다. 방송에 출연해 커밍아웃 당시 상황을 언급한 것.

지난 1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엄마 나 왔어’에서는 홍석천과 그의 가족들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석천은 “커밍아웃하고 한 4년 동안 힘들었다”면서 어머니에 “엄마는 그때 뭐했어?”라고 물었다.

홍석천의 어머니는 “엄마는 네가 그렇게 힘든 걸 몰랐다. 똑똑하고 잘나서 연예인 돼서 잘나가는 줄만 알았다”고 답했다.

이어 홍석천은 “커밍아웃하고 엄마가 바로 서울에 올라와서 처음으로 나랑 일주일을 살았다. 내가 혹시 이상한 결정을 할까봐”라고 말했다.

또 홍석천은 “그때 부담스러워서 ‘엄마 왜 안내려가?’했더니 엄마가 ‘해줄 수 있는 게 밥밖에 없어’라고 하는데 좀 짠했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어머니는 “진짜 우울했다”고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홍석천의 아버지는 “커밍아웃하고 공항가서 너 납치했다. 기자들이 깔려 있길래 납치해서 택시 태워서 왔다”면서 “몰래 변호사까지 만났었다. 그런데 이미 기사가 나서 안 된다더라. 본인이 말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무마시키려 노력했었다. 다시 뒤집어 보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