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MWC 2019] LG U+, 5G로 달라질 산업 현장 선보인다

발행일시 : 2019-02-21 14:30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5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열리는 MWC 2019에 참가, 5G 기반 전략 B2B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MWC는 ‘지능형 연결’을 주제로 5G 통해 IoT, AI 등 새로운 기술이 연결되는 초연결 사회의 모습이 주가 될 전망이다. LG유플러스는 이에 맞춰 B2C 서비스는 물론, 미래 산업 현장을 바꾸는 B2B 서비스를 선보이며 5G 시대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소개하는 5G B2B 서비스는 ▲스마트 팩토리와 로봇 원격제어 ▲지능형CCTV ▲저지연 영상전송 솔루션 ▲자율주행 HD 맵 등이다.

LG유플러스 직원이 5G 원격 스마트 팩토리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직원이 5G 원격 스마트 팩토리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5G 통신망을 활용, LG전자 소재 생산기술원의 공장 구축경험과 LG CNS의 플랫폼 기술 등 계열사 시너지를 통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와 한국 평택 생산 공장을 실시간 연결하는 5G 스마트 팩토리 원격제어 서비스를 시연한다. 이 서비스는 자율주행 물류로봇의 움직임을 실시간 통제하고 작업환경의 이상 징후를 감지해 알림을 제공한다.

저지연 영상전송 솔루션은 부스에 설치된 카메라로 전송되는 영상과 음성을 솔루션이 적용된 경우와 미적용된 경우로 구분해 화면에 노출, 속도 차이를 비교할 수 있도록 했다. LG유플러스의 안정적인 5G 네트워크와 결합된 지연 없는 영상전송은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드론, 굴삭기 등을 활용한 실시간 원격관제에 활용 가능하다.

B2B 부스를 찾은 관람객은 벽면에 설치된 터치스크린을 통해 도로상 정보를 ㎝단위로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하는 자율주행 HD 맵 서비스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MWC에서 5G 기반 B2B 서비스의 글로벌 업체 제휴 및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발전 방향을 논의할 전망이다. 이 회사 FC전락담당 최창국 상무는 “5G가 두각을 드러낼 수 있는 분야는 스마트 팩토리 등 다양한 B2B 솔루션이다”라며 “안정적이고 우수한 5G 네트워크 기반 B2B 전략 서비스를 차례로 공개하고 서비스 고도화에도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