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기업과 금융이 함께 가는 새로운 길"…정부, 혁신성장 위한 '혁신금융' 발표

발행일시 : 2019-03-21 16:07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화면 캡처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화면 캡처>

정부가 혁신성장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특히 '혁신금융'을 통해 기업과 금융의 동반 성장을 추진한다.
 
정부는 21일 오전 기업은행 본점에서 '혁신금융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이 자리에서 금융위원회와 기획재정부, 법무부 등 정부부처는 관계부처 합동 '혁신금융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이 정책의 핵심은 '기업과 금융이 함께 가는 새로운 길'이다. 미래성장성과 모험자본을 중심으로 기업과 금융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동력을 만들겠다는 것.
 
이를 위해 우선 기업여신심사시스템을 전면 개편, 혁신 중소‧중견기업에 향후 3년간 100조원의 자금을 공급한다.
 
기업이 부동산뿐만 아니라 특허권, 생산설비, 재고자산 등을 담보로 대출할 수 있는 일괄담보제도가 도입되고 기업의 기술력과 미래성장성을 토대로 대출이 이뤄지는 정책이 시행된다.
 
또 코스닥 상장 문턱을 미국 나스닥 수준으로 낮추기 위한 방안도 마련됐다. 3년간 바이오·4차산업 분야 80개 기업의 상장을 추진하기 위해 성장지원펀드 등을 통한 스케일업 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8조원→15조원)하고 업종별 맞춤형 상장기준도 준비된다.
 
정책금융을 바탕으로 선제적인 산업 혁신을 지원해 7만개 주력산업・서비스기업의 사업 재편을 돕고 17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노력도 이어진다.
 
특히 주력산업 중소‧중견기업에 초장기 정책자금 12조원이 공급되며 헬스케어, 관광, 콘텐츠 등 유망 서비스산업에는 총 60조원이 투입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금융도 혁신적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기술혁신을 선도하고 위험을 분산‧공유하는 금융시스템을 구축해 기업의 도전을 응원하고 실패를 용인하는 문화가 금융권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