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배당 노린다면 특별 경정주간 주목

발행일시 : 2019-06-10 15:37

날씨가 무더워지면서 미사리 경정장도 열기를 더하고 있다. 심심치 않게 의외의 결과가 나오는 경주도 많아 고배당도 속출한다.

배당 노린다면 특별 경정주간 주목

 
지난주 하이라이트 경주는 목요 15경주에 펼쳐진 그랑프리 포인트 쟁탈전(GPP) 결승전 이었다. 압도적인 전력으로 전일 예선전을 통과하며 안쪽 1, 2, 3코스를 배정받았던 이태희, 김종민, 유석현에게 인기가 집중됐다. 하지만 예상을 깨고 우승한 선수는 랭킹 1위 모터인 11번 모터를 탑재한 박설희였다. 쌍승 배당 67.8배가 터지며 19회차 경주 최고 배당을 선사했다.
 
최근 편성 난이도가 다소 까다로워지면서 시즌 초반에 비해 이변이 많이 나오고 있다. 특히 대상경주나 GPP 쟁탈전이 펼쳐지는 특별 경정 주간에는 어김없이 높은 배당이 형성되고 있다. GPP 쟁탈전이 펼쳐진 19회차에서는 쌍승식 평균 배당 16.0배, 15회차에서는 10.9배가 형성되었고 스포츠 월드배 대상 경정이 펼쳐진 12회차에서는 18.7배의 평균 배당이 나왔다. 쌍승식 기준만 놓고 볼 때 이 정도이고 평소에도 높은 배당이 나오는 쌍복승식의 경우에는 이보다 더 높은 배당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GPP 쟁탈전이나 대상 경정 같은 특별 경정 주간에 이변이 속출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결과라는 게 전문가들 얘기다. 최근 가장 잘 나가는 강자들로만 예선전 격인 특선급에 출전 시키고 모터도 최상위권 모터로만 우선 배정해 특선급을 제외한 나머지 일반급 경주에서는 기량 차이가 크지 않고 모터 또한 대체로 비슷한 성능의 모터로 출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별 경정 주간에는 온라인 경주가 실시되지 않는데 저배당 형성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온라인 경주가 없다는 것이 더욱 평균 배당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는 셈이다. 그나마 전력이 한 수 아래라 평가받는 신인급 선수들이 출전하는 경주에서 비교적 안정적인 배당 흐름을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특별 경정 주간에는 저배당 보다는 중고배당에 좀 더 베팅 포커스를 맞춰 나가는 전략을 세우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