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기도지사배’, 국산 3세 암말들의 마지막 결투

발행일시 : 2019-06-20 14:18

‘트리플티아라 시리즈’의 마지막 관문인 ‘경기도지사배’가 오는 23일(일)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펼쳐진다. 3세 암말들이 출전하는 시리즈 최장거리인 2000m 대결이며, 부경과 서울 경주마 모두 출전할 수 있다. 총 상금이 작년보다 5천만 원 오른 3억 5천만 원이다.
 
앞선 두 관문에서는 ‘대완마’가 ‘KRA컵 마일’에서 암말 중 유일하게 입상해 승점 15점을 획득했고, ‘딥마인드’가 ‘코리안오크스’ 우승으로 31점을 획득해 누적 승점이 가장 높다.
 
▶ [부경] 딥마인드 (암, 3세, 한국, R67, 김영관 조교사, 승률 57.1%, 복승률 57.1%)
‘코리안오크스’에서 비인기마였으나 8마신 차의 승으로 반란을 일으켰다. 올해 대상경주 무패를 이어가던 한국 경마 대표 조교사 김영관의 자존심을 지켜주었다. 최근 사망 소식을 전한 유명 씨수마 ‘메니피’의 자마다.

결승선 통과하는 딥마인드 <결승선 통과하는 딥마인드>

 
▶ [서울] 대완마 (암, 3세, 한국, R67, 서인석 조교사, 승률 44.4%, 복승률 66.7%)
‘과천시장배’, ‘스포츠서울배’를 우승하며 렛츠런파크 서울 암말 3세 대표주자다. 4월 ‘KRA컵 마일’에서 수말들과 겨뤄 당당하게 준우승을 차지했다. ‘코리안오크스’에서도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으나 컨디션 난조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경주력 회복이 관건이다.
 
▶ [서울] 흥부자 (암, 3세, 한국, R50, 김대근 조교사, 승률 33.3%, 복승률 44.4%)
올해 3월부터 2연승 하며 빠르게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경주마로, 지난 ‘코리안오크스’에서 첫 대상경주임에도 준우승을 차지했다. 올해 ‘코리안더비’에서 우승을 차지한 ‘원더풀플라이’와 남매사이로, 형제에 이어 신흥 국산마로 등극할 수 있을지 기대가 높다.

▶ [부경] 미스펙터 (암, 3세, 한국, R43, 김보경 조교사, 승률 28.6%, 복승률 28.6%)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