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SKT, 유무선 키즈 브랜드 ‘잼’ 론칭

발행일시 : 2019-09-30 11:00
‘잼’은 만 12세 이하 전용 상품·서비스로 부모와 자녀에게 꼭 필요한 기능을 갖춘 앱, 전용 스마트폰, 키즈 콘텐츠 등을 제공한다. [사진=SK텔레콤] <‘잼’은 만 12세 이하 전용 상품·서비스로 부모와 자녀에게 꼭 필요한 기능을 갖춘 앱, 전용 스마트폰, 키즈 콘텐츠 등을 제공한다. [사진=SK텔레콤]>

연세대 바른ICT연구소의 2018년 실태조사에 따르면, 영유아 중 태어나서 만 3세까지 스마트폰을 경험한 비중은 88%에 달했다. 요즘 세대가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로 불리는 이유다. 이에 통신업계는 디지털 네이티브를 위한 전용 서비스 강화에 나서고 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내달 1일 유무선 키즈 브랜드 ‘잼(ZEM)’을 론칭하고 만 12세 이하 전용 상품, 서비스를 한층 강화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만 13~24세 전용 브랜드 ‘0(영)’을 론칭에 이어, ‘잼’을 통해 초등학생에게도 한 발짝 더 다가간다는 계획이다. 기존 ‘쿠키즈’ 브랜드는 모두 ‘잼’으로 전환된다.

‘잼’ 앱은 부모용과 자녀용으로 나뉘며 기존 ‘쿠키즈’ 앱 이용자는 앱 업데이트를 통해 ‘잼’ 앱을 이용할 수 있다. ‘잼’ 앱은 만 12세 이하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이 급격히 증가하는 세태를 반영해, 부모와 자녀가 소통하며 스마트폰을 유익하게 쓰도록 돕는다.

부모는 자녀와 상의해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 습관을 길러줄 수 있고, 각종 케어 기능을 활용해 자녀의 안전을 지킬 수 있다. 이외에도 ‘잼 톡’ 기능을 활용해 데이터 걱정 없이 가족과 실시간 대화를 하고, 앱 내 T멤버십 바코드로 편의점과 영화관 등에서 할인 받을 수 있다.

‘잼’ 앱은 자녀 1명 당 보호자 5명, 보호자 1명 당 자녀 5명까지 연동 가능하며, 부모용 앱은 타 이통사 고객도 이용 가능하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키즈 전용 스마트폰 ‘LG X2 잼’을 내달 1일 공식 출시한다. 출고가는 20만9000원이다. ‘LG X2 잼’은 ‘잼’ 앱은 물론 교육, 미디어 관련 앱을 기본 탑재했다. SK텔레콤은 키즈 전용 스마트폰 라인업을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

‘잼’ 이용자는 스마트폰은 물론 TV, AI 스피커 등 여러 기기에서도 다양한 키즈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향후 5G 전용 키즈 콘텐츠도 확대된다.

한명진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키즈 고객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가고 올바른 ICT 사용 습관 형성을 돕기 위해 새 브랜드 ‘잼’을 기획했다”며, “키즈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후속 상품,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