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스마일게이트, CFS 인비테이셔널 폐막…브라질 빈시트게이밍 우승

발행일시 : 2019-10-14 13:25
우승을 차지한 브라질의 빈시트 게이밍. 사진=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우승을 차지한 브라질의 빈시트 게이밍. 사진=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2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개최한CFS 인비테이셔널 브라질 2019(CFS INVITATIONAL BRAZIL 2019)에서 브라질 홈팀인 빈시트 게이밍이 우승을 차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개막 전부터 브라질의 빈시트 게이밍과 중국 대표 바이샤 게이밍의 대결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두 팀은 자국 내 신흥 강호로 쟁쟁한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프로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이번 대회 참가권을 차지했다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었다. 또한, 지난해 브라질 팀들의 실력이 급성장하면서 양 국가 팀들 사이에 생겼던 신경전도 확인할 수 있었다.

대회 결과 빈시트 게이밍이 북미 팀 카본과중국 팀 바이샤 게이밍을 연파하고 브라질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빈시트 게이밍은 4강 토너먼트에서 맞붙은 카본을 상대로 고전했하면서 두 세트 모두 연장까지 가는 혈전을 펼쳤고 1세트 13대10, 2세트 13대12로 마치며 세트스코어 2대0으로 승리를 거뒀다.

빈시트 게이밍은 결승전에서 중국의 ‘신성’바이샤 게이밍과 맞붙었다. 1세트는 바이샤의 매서운 손맛에 눌리며 6대 10으로 패했다. 하지만, 2세트에는 10대4로 반전을 이뤄냈다. 또 마지막 우승을 가리는 3세트에서 12대12 상황에서 열린 골든 라운드에서 빈시트 게이밍이 승리를 차지하며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로써 빈시트 게이밍은 지난 CFS 2018에서 블랙 드래곤의 우승에 이어 CFS 인비테이셔널까지 자국에 우승을 안겨 줌으로써 중국 팀에게 다시 한 번 큰 생채기를 냈다. 이로 인해 오는 12월 예정돼 있는 CFS 2019에서 브라질과 중국 팀간의 경쟁이 보다 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중석을 가득 채운 브라질 팬들. 사진=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관중석을 가득 채운 브라질 팬들. 사진=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스마일게이트 여병호 실장은 “이번 대회를 보기 위해 와 주신 브라질의 많은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오는 12월에 열리는 CFS 2019에도 브라질과 중국 팀들이 만들어갈 새로운 대결구도와 스토리들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원기자 sllep@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