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종이 없이 증명서 주고받는 시대 열린다

발행일시 : 2019-10-20 11:20
‘이니셜’ 어플리케이션 메인 화면 [사진=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이니셜’ 어플리케이션 메인 화면 [사진=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종이 증명서를 발급받고 제출하는 불편함을 크게 덜어줄 블록체인 서비스 ‘이니셜’이 상용화 초읽기에 들어갔다.

SK텔레콤∙LG유플러스∙KT∙삼성전자∙KEB하나은행∙우리은행∙코스콤 7개사가 공동 추진해 온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initial DID Association)가 서비스명을 ‘이니셜(initial)’로 확정하고, 신규 참여사를 영입해 모바일 전자증명 시장 선점에 나선다.

‘이니셜’ 컨소시엄(initial DID Association)은 현대카드∙BC카드∙신한은행∙NH농협은행이 추가로 참여하며 서비스 상용화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니셜’ 컨소시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는 '2019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5개 기업에 KT, 삼성전자가 참여해 지난 7월 결성됐으며, 이번 신규 참여사 영입으로 총 11개 기업이 ‘이니셜’ 컨소시엄에서 활동하게 됐다.

‘이니셜’을 활용하면 모바일 전자증명 앱에서 발급∙제출을 원하는 기관의 증명서를 선택해 원하는 작업을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각 기관 웹 페이지에 제공된 QR코드를 ‘이니셜’ 앱으로 인식해 증명서를 발급 및 제출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출 계획이다.

‘이니셜’ 앱은 전국 6개 대학교의 제증명(졸업, 재학, 성적 증명 등) 발급 사이트와 연동해 자격증명을 발급하거나 제출할 수 있다. 한 번 발급받은 증명서는 중복 활용도 가능하다. 토익 성적표 발급이나 옥션에서 예술작품의 구매확인서를 취득하는 과정도 간편 처리할 수 있다.

추후 이니셜 서비스 참여 기관이 늘어나면 개인 대출에 필요한 각종 자격 검증 서류를 간편하게 제출하는 서비스도 구현 가능하다. 이니셜 컨소시엄은 실손보험금 청구 시 진료비 영수증 제출 프로세스를 간소화 하는 서비스도 검토 중이다.

보안을 위해 이니셜은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 불필요한 개인정보 노출을 막을 수 있는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또 최신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적용된 블록체인 보안 기술을 통해 안전한 신원정보관리 솔루션도 갖췄다. 현재 지원 기종은 갤럭시 S10, 갤럭시 노트 10, 갤럭시 폴드, 갤럭시 A90 5G 등이다.

이니셜의 등장은 종이 증명서와 공인인증서를 보완할 것으로 기대된다. 모바일 기반으로 위∙변조가 불가능한 분산원장을 통해 탈중앙화 신원증명(DID) 기반 ‘자기주권 증명서 지갑’ 서비스를 적용, 변화하는 개인정보 보호의 흐름에 발맞춰 갈 예정이다.

이니셜 컨소시엄은 “연내 선보일 서비스를 통해 온∙오프라인에서 보다 간편하고 투명한 신원증명을 가능케 하는 동시에 데이터 자기주권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