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택시업계 주도 ‘온다 택시’ 앱, 28일 출시

발행일시 : 2019-11-27 13:10
사진=티머니 <사진=티머니>

서울택시업계가 티머니와 손잡고 카카오택시에 대응하는 ‘온다 택시’를 출시한다.

국내 교통 결제서비스 1위 사업자 티머니(대표 김태극)는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이사장 문충석)과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사장 국철희)과 손잡고 28일 ‘온다 택시’를 정식 출시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온다택시는 기존 카카오택시나 티맵택시와 달리, 기사 모집부터 콜 앱 서비스 운영까지 택시 조합이 주도권을 갖고 직접 관여한다.

이를 위해 티머니는 양 택시 조합과 정식 출시일인 28일에 맞춰 ▲업무협약 체결(10월 8일) ▲온다택시 기사 모집(10월 18일~10월 30일) ▲온다택시 서비스 교육(11월 5일~11월 18일) ▲온다택시 시범운행(11월18일~11월 27일)을 실시하며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고 밝혔다.

특히, ▲목적지 미표출 ▲AI자동배차 시스템을 도입해 골라 태우기를 사전에 방지, 승객중심의 서비스가 이뤄지도록 했다. 서울택시에 설치된 카드결제단말기를 통하면 콜 배차도 쉽게 이뤄진다. 승객이 앱에서 택시를 호출할 경우, 인공지능(AI) 자동배차를 통해 근처 1km이내 택시에 대한 자동배차가 처리된다.

기사 모집은 목표치였던 4000여명이 조기 달성되는 등 업계로부터 큰 관심을 보였다. 티머니 관계자는 이에 대해 “택시 업계 스스로 혁신 의지의 확고함을 증명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충석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과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온다택시는 그동안 승객을 위한 택시로 거듭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온다택시를 통해 승차거부를 근절할 것이며 선진화된 택시 탑승 문화를 선보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온다 택시는 28일 교통회관에서 출범식을 진행,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앱은 이날부터 안드로이드 앱 마켓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김광회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