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우리은행 '우리 공유오피스' 지원, 입주 시작

발행일시 : 2019-12-26 09:41
우리은행이 우리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내에 공유오피스를 개설하고 첫 입주를 시작했다. 하태중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장(왼쪽 세번째)과 송명근 펫디오 대표(네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우리은행이 우리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내에 공유오피스를 개설하고 첫 입주를 시작했다. 하태중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장(왼쪽 세번째)과 송명근 펫디오 대표(네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우리은행이 사무공간이 필요한 소상공인과 예비창업자를 위해 마련한 ‘우리 공유 오피스’ 입주를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서울 명동 가톨릭회관 지하 1층 ‘우리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내에 ‘우리 공유오피스’를 개설했으며, 공유오피스는 다양한 입주사가 함께하는 공간으로 각종 정보교류, 인적 네트워킹을 통해 사업확장에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우리 공유오피스는 창업기업 임차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무료로 사무공간을 제공하며 요청시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의 컨설팅도 제공한다. 또한 입주기업은 바로 옆 시니어플러스센터의 소규모 미팅룸과 50~60명이 사용할 수 있는 강의실도 이용할 수 있다.
 
이곳에 입주를 희망하는 기업은 심사를 거쳐 최대 18개월간,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오피스 공간을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다. 입주신청에 관한 사항은 우리 소상공인 종합지원 명동센터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국내외 소비가 활성화된 명동이라는 상권을 활용하여 트렌드를 주도하는 성공 사업자를 배출해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