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새로운 시작 '갤럭시 언팩 2020'..."모바일 경험 재정의"

발행일시 : 2020-02-12 07:00

삼성전자, 언팩서 갤럭시 S20·Z플립 공개···노태문 사장 첫 데뷔

삼성전자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 행사 전경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 행사 전경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1일(현지시간) 오전 11시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Palace of Fine Arts)에서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열고 신제품을 다수 소개했다. 올해 역시 지난해보다 훨씬 강력해진 성능과 함께, 삼성전자의 새로운 폴더블 유형을 선보이며 이목을 끌었다.

이날 행사는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의 첫 데뷔무대이기도 했다. 노태문 사장이 막을 연 갤럭시 언팩 현장은 초연결 5G AIoT 시대에 새로운 갤럭시가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란 기대를 갖게 했다.

노 사장은 ‘갤럭시 Z 플립’을 선보이며 “폴더블 카테고리 확대에 중요한 역할을 할 ‘갤럭시 Z 플립’은 모바일 기기의 사용성과 사용자 경험을 재정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갤럭시 S20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2020년을 맞아 ‘새로운 모바일 경험의 혁신’을 내세웠다.

◇ 새로운 폴더블 폼팩터 '갤럭시 Z플립'

갤럭시 언팩의 첫 막을 연 제품은 갤럭시 Z플립이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갤럭시 Z플립'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갤럭시 Z플립'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에서 두 번째로 선보이는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Z플립’은 S20보다 가장 큰 관심을 모았던 제품이다. 6.7형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Z플립은 접혔을 땐 정사각형으로, 펼쳤을 땐 정사각형 두 개가 나란히 놓인 만큼의 직사각형 형태로 바뀐다. 사용법은 과거 유행했던 폴더폰과 유사하지만, 얇은 두께와 콤팩트한 크기로 인해 오히려 지갑을 연상시킨다.

Z플립은 전작인 갤럭시 폴드와는 다르게, 위아래로 접히는 클램셸 디자인이 적용됐다. 대화면을 반영하지 않고 휴대성 강화에 집중한 결과다. 삼성전자가 대화면을 강조한 폴드와 휴대성에 집중한 Z 시리즈 등 두 가지 라인업으로 폴더블 스마트폰을 선보일 예정이다. 향후 삼성전자는 기존 폴드와 Z 외에도 사용성을 향상할 수 있는 새로운 폼팩터를 개발해 폴더블 카테고리를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갤럭시 Z플립은 화면을 분할해 사용할 수 있고, 서로 다른 앱을 동시 실행도 가능하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Z플립은 화면을 분할해 사용할 수 있고, 서로 다른 앱을 동시 실행도 가능하다. [사진=삼성전자]>

또 다른 차이는 제품 전체를 유리로 마감해 노치가 없다는 사실이다. 좌우로 펼치면 21.9:9의 넓은 화면비를 제공해 영화관처럼 몰입감 높은 비주얼을 감상할 수 있다. 힌지에는 마이크로 컷팅 기술을 활용한 ‘하이드어웨이’ 힌지를 적용해 제품을 얇게 만들었다. 폴드에 비해 부드럽게 여닫을 수 있고, 노트북처럼 프리스탑도 가능하다. 나일론 섬유를 적용한 스위퍼 기술을 적용해 외부 이물질과 먼지유입 가능성도 완벽 차단했다는 설명이다.

Z플립은 접힌 상태에서는 카메라 옆에 위치한 1.06인치 디스플레이를 사용해 전화 받기와 끊기를 선택할 수 있다. 카메라는 듀얼 카메라 구성이다. 또, 펼치거나 꺾은 상태에서는 위아래 화면을 분할해 멀티태스킹에 활용하거나 확장해서 사용할 수 있다.

Z플립은 앞서 공개된 광고영상에서 등장한 미러 퍼플, 미러 블랙 등 두 가지 색상 외에, 언팩에서 미러 골드가 추가된 세 가지 색상으로 14일 미국에서 1380달러에 출시된다. 국내에서는 미러 퍼플과 미러 블랙 두 가지 색상으로만 출시되며, 가격은 165만원이다.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갤럭시 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이 소개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갤럭시 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이 소개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패션 브랜드 톰브라운과 협업해 완성한 ‘갤럭시 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도 3월 중 출시된다. 시그니처 회색 색상에 매트한 느낌의 외관이 돋보이는 이 제품은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갤럭시 버즈+'와 함께 프리미엄 패키지로 출시되며, 한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에서 한정판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가격은 미정이다.

◇ 갤럭시 S20, 새로운 2020년을 열다

이어 진행된 갤럭시 S20 소개 세션은 지난해 새로 취임한 노태문 사장이 무대에 올라 막을 열었다.

현지시간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갤럭시 S20 울트라'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현지시간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갤럭시 S20 울트라'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가 걸어온 길을 소개한 그는 초연결 AIoT 5G 시대를 맞아 가장 인텔리전트 커넥션에 최적화된 차세대 모바일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준비된 새로운 삼성 녹스도 하드웨어 차원의 공격도 막을 수 있는 보안 프로세서를 추가로 탑재해 보안성도 한층 강화했다.

삼성전자의 11번째 S 시리즈인 갤럭시 S20은 갤럭시 S20 5G, 갤럭시 S20 플러스(+) 5G. 갤럭시 S20 울트라 5G 등 3종의 모델로 공개됐다. 전작처럼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과 5세대(G) 이동통신을 지원하며, 이번에는 LTE에 의존하지 않는 단독모드(SA) 5G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각각 크기는 6.2인치(163g), 6.7인치(186g), 6.9인치(220g)이며, 배터리 용량도 모델에 따라 4000~5000mAh다.

세 모델 모두 전면은 노트10처럼 가운데 위쪽에 작은 카메라 모듈이 위치한 펀치홀 디자인(인피니티O)이 적용됐다. 화면은 120Hz 주사율에 QHD+(3200×1440) 해상도를 지원하는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채택했으며, AKG의 돌비 애트모스 입체 스피커가 적용됐다.

메모리는 전 기종이 12GB RAM을 기본 탑재되며 S20이 128GB ROM을, S20+와 S20 울트라에서 256GB을 제공한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의 경우, 7nm 기반 퀄컴 스냅드래곤 865 또는 엑시노스 990이 탑재된다. 국내에서는 스냅드래곤 865 탑재 기종이 출시될 예정이다.

◇ 1억 800만 화소···카메라의 진취적 진보

드류 백커드 US 모바일 프로덕트 매니지먼트 총괄이 갤럭시 S20 카메라에 적용된 인공지능(AI)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드류 백커드 US 모바일 프로덕트 매니지먼트 총괄이 갤럭시 S20 카메라에 적용된 인공지능(AI)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주목할 부분은 카메라다. 예상했듯이, 아이폰11보다 더 넓게 후면에 인덕션 카메라가 적용된 갤럭시 S20은 놀라운 카메라 성능을 자랑했다. 모두 8K 30fps 후면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고, 전면에서는 4K 60fps 촬영을 지원했다. 흔들림을 방지하는 슈퍼 스테디 모드 역시, 회전 방지와 인공지능 기반 모션 분석 기능을 탑재해 더욱 개선됐다.

S20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진행한 드류 백커드 US 모바일 프로덕트 매니지먼트 총괄은 ‘갤럭시 S20’가 역대 최대 크기의 이미지 센서를 탑재하고 AI를 접목해 어떤 환경에서도 누구나 쉽게 선명한 사진과 영상을 촬영해 공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AI가 적용된 싱글 테이크 기능의 경우, 여러 개 카메라를 동시 사용해 라이브 포커스, 광각 등 다양한 모드로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하고, 해당 순간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장면을 추천한다.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갤럭시 S20에서 30배 확대된 카메라 피사체를 보여주고 있다. 잡힌 장면에서는 화질 저하가 없는 모습이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갤럭시 S20에서 30배 확대된 카메라 피사체를 보여주고 있다. 잡힌 장면에서는 화질 저하가 없는 모습이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갤럭시 S20 울트라에서 100배 확대된 카메라 피사체를 보여주고 있다. 멀리 떨어진 피사체지만 놀라울 정도로 또렷하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갤럭시 S20 울트라에서 100배 확대된 카메라 피사체를 보여주고 있다. 멀리 떨어진 피사체지만 놀라울 정도로 또렷하다. [사진=삼성전자]>

특히 갤럭시 S20 울트라는 ‘스페이스 줌’ 기능을 통해 무려 100배까지 확대 가능하다. 이에 따른 초점이나 화질 저하는 무시해도 될 수준이다. 이와 관련해 S20+와 S20은 최대 3배까지, S20 울트라는 최대 10배까지 화질 손상 없이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20 울트라의 전면 카메라는 4000만 화소, 후면 메인 카메라는 무려 1억800만 화소를 자랑한다. 이미지센서는 9개 픽셀을 하나의 픽셀로 병합해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일 수 있는 노나 비닝(nona-binning) 기술을 지원해 어두운 밤에도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사양을 볼 때, 지난해 삼성전자가 8월 공개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와 거의 비슷하지만, 이보다 훨씬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

◇ 제시된 다양한 모바일 활용성

이 같은 고성능 카메라는 전문가 수준의 동영상 촬영을 지원해 콘텐츠 제작에도 큰 역할을 담당할 전망이다. 작게는 인스타그램부터 크게는 영화제작에도 관여할 수 있다. 실제로, 이날 무대에 오른 넷플릭스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오랜 시간 협업해온 사실을 언급하고 나르코스 등 갤럭시로 촬영해 제작한 콘텐츠를 소개했다. 해당 콘텐츠는 갤럭시 S20의 홈 화면 왼쪽에서 볼 수 있는 삼성 데일리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잭키 리-조 넷플릭스 최고 마케팅 담당자(CMO)가 삼성전자와 협업해 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잭키 리-조 넷플릭스 최고 마케팅 담당자(CMO)가 삼성전자와 협업해 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5G 안드로이드’를 추진하고 있는 구글과의 협업 결과도 소개됐다. 영상통화 서비스 ‘구글 듀오(Google Duo)’는 최대 8명까지 FHD 화질의 동시 통화를 지원한다. S20에서는 광각 효과와 AR 이모지 기능도 활용할 수 있다. 또, S20에서 촬영한 8K 동영상은 갤러리에서 곧바로 유튜브에 업로드할 수 있도록 했다.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인기 엑스박스 게임 포르자 스트리트 제공 소식을 전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인기 엑스박스 게임 포르자 스트리트 제공 소식을 전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엑스박스 플랫폼을 이끌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도 인기 게임 포르자 스트리트를 S20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레이싱 게임을 선택한 데에는 S20의 120Hz 고주사율이 보여주는 부드러운 게임화면과 끊김 없는 게임 경험을 실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포르자 스트리트 외에도, 추가 앱 결제를 통해 다양한 종류의 쾌적한 엑스박스 게임 플레이도 가능할 전망이다.

◇ 사전판매는 이달 말, 출시는 3월부터

올해 갤럭시 언팩에서는 S20와 Z플립과 함께 ‘갤럭시 버즈+’도 소개됐다. 신제품은 안드로이드와 iOS까지 지원하며 배터리 성능도 대폭 개선했다. 한 번 충전으로 최대 11시간, 케이스를 통한 충전 시 최대 22시간 음악 재생이 가능하다. 소리에는 AKG의 음향기술이 적용됐다. 버즈+에서는 트위터와 우퍼를 나눈 다이내믹 2-Way 스피커로 소리를 더욱 풍부하게 해주며, 3채널 마이크를 통한 깨끗한 통화 품질을 제공한다.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삼성 '갤럭시 버즈+'가 소개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에서 삼성 '갤럭시 버즈+'가 소개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한편, 기대를 모았던 삼성전자의 인공지능 스피커 ‘갤럭시 미니’는 이번에도 등장하지 않았다. 미니는 지난주 삼성전자 홍보 페이지에서 실수로 공개돼, 올해 언팩에서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현재 미니는 2018년 첫 공개 이후 18개월 넘게 모습을 비추지 않고 있다.

'갤럭시 S20'는 3월 6일부터 순차적으로 글로벌 출시된다. 국내에서는 20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 간 '갤럭시 S20 5G', '갤럭시 S20+ 5G', '갤럭시 S20 울트라 5G' 사전 판매를 진행하고, 내달 6일 공식 출시한다.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소개된 갤럭시 S20 미국 출시 모델의 가격은 전작 갤럭시 S10보다 더 높게 책정됐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소개된 갤럭시 S20 미국 출시 모델의 가격은 전작 갤럭시 S10보다 더 높게 책정됐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S20 5G'(128GB)는 ▲코스믹 그레이 ▲클라우드 블루 ▲클라우드 화이트 ▲클라우드 핑크, '갤럭시 S20+ 5G'(256GB)는 ▲코스믹 그레이 ▲클라우드 블루 ▲클라우드 화이트 ▲아우라 레드 ▲아우라 블루, '갤럭시 S20 울트라 5G'(256GB)는 ▲코스믹 그레이 ▲코스믹 블랙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순서대로 각각 124만 8500원, 135만 3000원, 159만 5000원이다.

'갤럭시 버즈+'는 블랙, 화이트, 블루 색상으로 14일 공식 출시되며, 가격은 17만 9300원이다. 12일부터 13일까지 삼성전자 홈페이지, 네이버 쇼핑, 쿠팡, 11번가 등 오픈마켓에서 온라인 사전 판매를 진행한다.

삼성 '갤럭시 Z플립' 세부사양 [자료=삼성전자] <삼성 '갤럭시 Z플립' 세부사양 [자료=삼성전자]>
삼성 '갤럭시 S20 시리즈' 모델별 제품 세부사양 [자료=삼성전자] <삼성 '갤럭시 S20 시리즈' 모델별 제품 세부사양 [자료=삼성전자]>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