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최고령 선수는 55세 허은회, 최연소는 23세 김범수

발행일시 : 2020-05-11 14:43

2020년 경륜 선수 중 최고령 선수는 원년 멤버 허은회(만 55세 4개월)이며 최연소 선수는 올해 데뷔한 25기 김범수(만 23세 6개월)이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경륜경정총괄본부에 따르면 올해 경륜 전체 등록 선수 549명 중 1965년 1월생인 허은회 선수가 최연장자로 이름을 올렸으며, 1996년 10월생인 김범수가 동기인 강성욱(1996년 4월생)을 6개월 차이로 제치고 최연소 선수로 등록되었다. 최고령인 허은회와 최연소인 김범수는 32살 차이가 난다.

만 55세의 나이로 아직 현역에서 뛰고 있는 경륜 최고령 선수인 허인회(왼쪽) 그보다 32살 어린 만 23세의 김범수가 지난해 말 경륜훈련원을 졸업하고 올해 초 데뷔해 최연소 선수로 등록됐다. <만 55세의 나이로 아직 현역에서 뛰고 있는 경륜 최고령 선수인 허인회(왼쪽) 그보다 32살 어린 만 23세의 김범수가 지난해 말 경륜훈련원을 졸업하고 올해 초 데뷔해 최연소 선수로 등록됐다. >

허은회는 1994년 경륜 원년 멤버로 경륜 역사상 최초로 대상 경륜 3개 대회를 연속해 우승하는 기록을 쌓고 강자로 활약했다. 경륜 선수로 데뷔하기 전 화려한 국가대표 경력을 가졌던 그는 선수 생활을 마치고 실업팀 지도자로 활약하다 1기 경륜 선수로 데뷔했다. 

허은회 다음으로 김용대(만 53세), 박종현 엄재천 정성기(이상 만 52세), 임권빈 홍미웅 최항진 윤진철(이상 만 51세), 김규봉(만 50세)까지 9명의 선수들이 50세를 넘어서 여전히 현역으로 활동 중에 있다.
 
최연소인 김범수는 중학교 1학년 때 사이클에 입문해 1Km 독주를 주 종목으로 하였으나 2015년 실업팀에 입단하며 중장거리 선수로 변신했다. 이후 2015년 양양 전국사이클대회 1000m 속도경기 3위에 입상을 하며 유망주로 활동하다 2016년 군 입대를 끝으로 아마추어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올해 경륜 선수 평균 연령은 37.3세이다. 등급별 기준으로 따져보면 특선급은 34.8세, 우수급은 37.7세, 선발급은 39.3세였다. 훈련지 기준으로 나누어보니 평균 연령이 가장 높은 팀은 서울A로 44.5세였으며 최연소 팀은 성낙송이 속한 상남으로 29.8세였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