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투자자에 50% 선지급 후정산 결정

발행일시 : 2020-06-11 18:28

디스커버리펀드 투자자들이 기업은행에 책임자 처벌과 배상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기업은행이 투자원금의 50% 선가지급 카드를 꺼내 들었다.

IBK기업은행은 11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디스커버리 핀테크 글로벌채권 펀드 투자자에게 '선가지급 후정산' 안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디스커버리펀드 환매중단 사태가 이어지며 투자자의 원금 회수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객의 불편과 애로사항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라는 것이 기업은행측 설명이다.

윤종원 기업은행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기업은행이 제시한 이번 안은 은행과 고객이 개별 사적화해계약을 통해 선가지급을 지급하고, 향후 금융감독당국의 분쟁조정을 거쳐 결정된 최종 보상금과 환매 중단 펀드의 최종 회수액 등을 사후 정산하자는 것이다.

디스커버리펀드 사태는 기업은행이 2017년부터 2019년 기간에 판매한 디스커버리 핀테크글로벌 채권펀드 3612억원과 디스커벌리 부동산선순위 채권펀드 3180억원의 회수가 미국 현지 운용사의  문제로 환매가 중단된데 따른 것이다.

기업은행이 판매한 자금을 받아 운영한 미국 운영사가 투자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글로벌 채권펀드 695억원, 부동산채권펀드 219억원이 환매가 안되고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지난 8일부터 금감원 검사가 진행 중으로 사실관계가 명확해 지면 이를 토대로 고객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합리적으로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분쟁조정위원회 조사 등 절차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