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정부,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에 '패스트클로징' 등 지원 강화

발행일시 : 2020-08-07 13:23

코로나19 로 인한 투자 위축...자금, 제도 지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 = 뉴스1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 = 뉴스1>

정부가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의 자금 부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0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제 6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개최하고 스타트업·벤처기업 지원방안 추진형황을 논의했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해 벤처 투자가 지난해 1조9943억원에서 올해 1조6495억원으로 위축됨에 따라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이 겪을 자금부족을 위한 정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먼저 정책자금 공급을 확대했다. 창업기업 전용자금을 5000억원 증액(1.6조원 → 2.1조원)하고 4000억원 규모의 창업·벤처기업 코로나 특례보증을 신설했다.
 
또한 민간이 더 신속하고 과감하게 벤처투자를 할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도 강화했다. 당초 펀드 결성 및 투자는 계획된 금액을 100% 모집해야 가능했지만 올해 한시적으로 300억원 이상 펀드에 한해 당초 계획의 70% 이상 모집하면 펀드 결성·투자를 허용하는 ‘패스트클로징(fast-closing) 제도’를 도입한다.
 
정부는 모태펀드와 성장지원펀드 자펀드에 대해 민간 투자자 손실 일부를 정부가 우선 충당하여 손실 위험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기업의 벤처투자 정책도 마련했다. 일반지주회사의 CVC(기업형벤처캐피탈) 제한적 보유 허용을 추진하고 8.12일부터 ‘벤처투자법’시행에 따라 벤처투자를 저해하는 제도 개선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김 차관은 “경제의 역동성과 혁신성을 제고하기 위해 스타트업·벤처기업의 육성은 물론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이 보다 생산적인 부문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호 기자 dlghcap@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