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디젤차 만성피로, 인간의 간(肝)과 같은 DPF클리닝 필요

발행일시 : 2020-09-16 10:19

# 1억을 호가하는 디젤 수입차를 타는 윤 모 씨는 12만km 주행했지만 평소 힘 좋고 잘 달리던 차가 최근에 급격히 80km에서 가속이 힘들고 주행감이 무거워 정비업소를 찾았다. 원인은 DPF에 카본으로 막혀 120만 원을 주고 정비를 했다.
 
# 2005년식 노후 경유차를 운전하는 김 모 씨는 평소 주기적인 엔진 관리와 운전 습관으로 18만km를 주행했지만, 차량 상태가 아주 양호한 승합차이다. 2년 전 정부 보조금 90%를 지원받아 DPF를 부착했다. 장마 후 가속이 힘들고 차가 무거워 정비업소를 방문했더니 진단 원인은 DPF 클리닝 문제였다.
 
장마와 태풍, 여름이라는 계절적 요인과 코로나 여파로 대중교통보다 승용차 이용으로 차량 정체가 늘고 있다. 평소 힘 좋던 디젤차도 이런 가혹 조건이 반복되면서 차가 급격히 무겁고 가속 불량 고장 현상이 증가하기 마련이다.

경유차의 고장은 인간의 심장과 같은 커먼레일과 간 기능을 하는 DPF의 문제가 주원인이다. 한때 경유차 인기 비결은 CRDI(커먼레일, 고압연료 분사장치)와 DPF(매연저감장치) 양 날개 때문이다. 인간의 심장과 같은 커먼레일은 1998년부터 대부분의 승용 디젤 차량에 장착됐다. 고압 펌프가 작동돼 연소효율이 뛰어나 연비가 높고, 배기가스의 질소산화물(NOx:nitrogen oxide)이 크게 줄고 소음과 진동도 낮아 승차감이 향상됐다.
 

인간의 간기능 역할을 하는 DPF 백금필터(左, 클리닝 상태)는 엔진의 배기가스가 통과하면서  검은 매연(PM)은 쌓이고 나머지는 머플러를 통하여 배출된다. <인간의 간기능 역할을 하는 DPF 백금필터(左, 클리닝 상태)는 엔진의 배기가스가 통과하면서 검은 매연(PM)은 쌓이고 나머지는 머플러를 통하여 배출된다. >

같은 양의 열에너지가 주어졌을 때 디젤엔진은 휘발유 엔진보다 동력으로 변환할 수 있는 양이 10% 정도 높고 연비도 좋다. 특히 한국에서 디젤은 환경성보다는 저렴한 기름값과 높은 연비 때문에 인기 차종이 됐다. 환경적인 측면에서 디젤엔진은 근본적으로 휘발유 엔진보다 불완전 연소 현상이 자주 발생하기 때문에 자연적으로 질소화합물과 입자상 물질을 더 많이 배출한다. 초고압으로 연료를 분사하는 CRDI(커먼레일 직분사) 시스템은 연료를 적게 분사하면서도 폭발 효율을 높일 수 있어 연비 개선과 이산화탄소를 줄였다.
 
인간의 심장이 커먼레일이라면 DPF(매연저감장치)는 간(肝)기능을 한다. 배기가스의 입자상 물질인 PM을 정화하는 장치이며 미세 입자로 분출되는 매연을 포집하고 연소시킨다. 결국, 인간의 간 기능은 해독, 살균작용을 같은 독소 물질 분해 및 제거 기능을 DPF의 백금촉매 필터가 한다. 주행하면서 쌓인 매연을 센서가 감지하여 온도를 약 600도까지 상승시켜 연소시키는 피로회복 기능도 한다.

자동차시민연합 임기상대표는 ”인간의 간과 같은 DPF도 카본이 쌓이면 출력과 연비는 물론 차가 무거워지면 이는 부품 고장보다 주행 방법 및 엔진 관리의 문제일 가능성이 크다“며 “평소 엔진오일과 1년에 한 번 정도 DPF 클리닝만 잘해도 10년 이상 신품 98% 성능을 유지 할 수 있다”고 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