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롯데, ‘인공지능으로 무장’…‘쇼핑편의·사업운영’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발행일시 : 2016-12-22 00:00
롯데그룹은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한국 IBM과 클라우드 기반 인지 컴퓨팅(Cognitive Computing) 기술인 '왓슨(Watson)' 솔루션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롯데그룹 황각규 운영실장(왼쪽)과 IBM 본사 코그너티브 솔루션스 제이 벨리시모(Jay Bellissimo) 총괄사장이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은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한국 IBM과 클라우드 기반 인지 컴퓨팅(Cognitive Computing) 기술인 '왓슨(Watson)' 솔루션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롯데그룹 황각규 운영실장(왼쪽)과 IBM 본사 코그너티브 솔루션스 제이 벨리시모(Jay Bellissimo) 총괄사장이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이 고객 쇼핑 편의 증진을 물론 계열사의 제품 개발 등 사업의 의사결정에 첨단 IT기술인 인공지능의 도움을 받게된다.
 
롯데그룹은 21일, 한국 IBM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IBM의 클라우드 기반 인지 컴퓨팅(Cognitive Computing) 기술인 ‘왓슨(Watson)' 설루션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왓슨의 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들에게 맞춤형 서비스와 신뢰도 높은 상품정보, 전문성 있는 조언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는 ‘지능형 쇼핑 어드바이저’와 ‘지능형 의사결정 지원 플랫폼’을 지원받게 된다.

먼저 ‘지능형 쇼핑 어드바이저’는 챗봇(Chatbot·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사람과 자동으로 대화를 나누는 소프트웨어)기반의 앱(APP)이 있다. 백화점과 마트 등 유통 관련 계열사에 도입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그동안 고객들이 스스로 검색하고 상품을 찾는 방식에서 벗어나, 챗봇과 대화를 하면서 상품추천 및 매장 설명, 온라인 픽업 서비스 안내까지 받아볼 수 있게 된다.

본격적인 서비스가 이뤄지면 고객이 챗봇에게 “12살 딸의 생일이 다음 주인데, 딸이 요즘 독서와 패션에 관심이 많다. 어떤 선물을 하는 것이 좋을까?”라고 질문하게 되면 챗봇은 기존의 고객정보뿐 아니라 SNS, 뉴스 등을 통한 트렌드를 분석하고 최적화된 선물을 추천해준다. 이와함께 제품을 살 수 있는 가까운 매장 및 교통편, 다양한 구매 채널, 배송 안내까지 한꺼번에 해준다.

또다른 인공지능 활용방안인 '지능형 의사결정 지원 플랫폼'은 제과 및 푸드 계열사의 신제품 개발을 위한 전략수립에 이용될 계획이다. 왓슨을 통해 다양한 외부시장의 데이터와 내부 시스템의 매출 및 제품 정보 등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신사업 개발 및 출시를 위한 의사결정에 도움을 받을 예정이다.

이 같은 인공지능 기반 플랫폼 운영을 위해 시스템 구축은 롯데정보통신이, 데이터 분석은 롯데멤버스가 맡는다. 향후 그룹 전체를 통합하는 IT서비스를 구축해 5년 이내에 전 사업 분야에 걸쳐 도입한다는 목표다.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황각규 롯데정책본부 운영실장(사장)은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 대응하고 새로운 영역에서 가치를 찾아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IBM의 왓슨 솔루션을 도입하게 됐다”며 “인지 컴퓨팅 분야에 장기적이고 일관된 투자와 연구를 진행해오고 있는 IBM과 함께 고객에게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