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75만개에서 0개로’…2년여만에 지켜진 ‘신동빈 회장의 약속’, 롯데 ‘추가합병 통해 순환출자 완전해소’

발행일시 : 2018-01-03 00:00
계열사 사이에 75만개에 달하는 얽히고설켜 있던 롯데그룹의 복잡한 순환출자가 구조가 드디어 모두 없어졌다. 지난 2016년 10월 25일 롯데그룹의 복잡한 구조를 재선하겠다고 밝히고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넥스트데일리 DB <계열사 사이에 75만개에 달하는 얽히고설켜 있던 롯데그룹의 복잡한 순환출자가 구조가 드디어 모두 없어졌다. 지난 2016년 10월 25일 롯데그룹의 복잡한 구조를 재선하겠다고 밝히고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넥스트데일리 DB>

계열사 사이에 75만개에 달하는 얽히고설켜 있던 롯데그룹의 복잡한 순환출자가 구조가 드디어 모두 없어졌다. 신동빈 회장이 지난 2015년 8월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불거진 내용이다.

롯데그룹은 2일 롯데지주를 비롯해 롯데지알에스, 한국후지필름, 롯데로지스틱스, 롯데상사, 대홍기획 및 롯데아이티테크 등이 이날 각각 이사회를 열고 롯데상사 등 6개 비상장사 투자사업부문을 롯데지주에 통합하기로 하는 합병 및 분할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롯데지주의 6개 비상장사 분할합병이 완료되면 지난 10월 지주회사 출범 과정에서 발생한 신규 순환출자 및 상호출자를 모두 해소하게 된다.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 전환 과정에서 발생한 상호출자와 순환출자는 등기일(2017년 10월 12일)로부터 6개월 내에 모두 해소해야 한다.
 
하지만 반대주주들의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여부에 따라서 분할합병 완료 후 일부 상호출자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롯데그룹 측은 설명했다.
 
◆신동빈 회장의 약속, 2년여만에 실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난 2015년 8월 순환출자 해소를 처음 공표한 이후 지속적으로 “순환출자를 완전 해소하고, 복잡한 구조를 정리해 투명한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라고 밝혀왔다.
 
이에 따라 롯데는 기존 순환출자고리를 대폭 줄여 지배구조를 단순화해 경영투명성을 제고하고, 사업과 투자부문간의 리스크를 분리시켜 경영효율성을 증대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롯데지주를 출범했다.

이번 추가 분할합병을 통해 롯데지주는 지주회사 체제의 안정화, 자회사에 대한 지배력 확대와 함께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투자기능을 롯데지주로 통합함으로써 투자역량 강화 및 관리 효율화를 도모할 수 있게 됐으며, 비상장 6개사의 경우 투자기능과 사업기능 분리를 통해 경영효율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 롯데 측의 입장이다.

◆ 6개 비상장사의 투자부문을 롯데지주가 흡수합병

롯데아이티테크를 제외한 5개 비상장사는 인적분할 방식으로 투자회사와 사업회사를 분할한 후 투자회사를 롯데지주와 합병한다. 롯데아이티테크의 경우 작년 11월 1일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롯데정보통신을 설립했기 때문에 투자부문만으로 구성되어 있어 별도의 분할 없이 롯데지주에 흡수 합병된다.

합병비율 산정은 관련법상 정해진 방법에 따라 평가가 이뤄졌다고 한다.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르면 투자사업부문의 합병가액은 본질가치로 평가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본질가치는 자산가치와 수익가치를 산술평균해 산정하도록 되어 있다. 이에 따라 상장회사인 롯데지주는 기준주가를 기준으로, 롯데아이티테크 및 비상장 5개사 투자부문은 본질가치로 산정했으며 이런 전 과정은 외부평가기관이 주관했다는 것이다.

◆ 지배구조 단순화돼 경영투명성 제고, 주주중심 경영문화 강화

롯데는 2014년 6월까지 75만개에 달하던 순환출자로 인해 복잡하고 불투명한 지배구조를 지속적으로 지적 받아왔다. 이후 수 차례에 걸친 노력과 지주회사 출범, 이번 추가 흡수합병을 통해 롯데그룹의 순환출자고리는 완전히 해소된다.

순환출자 완전 해소로 지배구조가 단순화됨으로써 경영투명성과 경영효율성이 제고됨은 물론, 복잡한 순환출자로 인한 디스카운트가 완전히 해소되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에도 시장의 긍정적인 재평가가 이루어질 것으로 롯데그룹 측은 전망했다.

롯데는 앞으로도 지주회사의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한 추가적인 구조개편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롯데지주 및 비상장 6개사는 오는 2월 27일 예정인 주주총회에서 이번 회사 분할합병에 대한 승인여부를 결정한다. 주주총회 승인 때 분할합병 기일은 4월 1일이며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기간은 주총 이후부터 3월 19일까지다.

분할합병이 완료되면 롯데지주에 편입되는 계열사는 총 51개(자회사 24개사+손자회사 27개사)가 된다.

한편 롯데지알에스, 대홍기획, 롯데상사, 한국후지필름은 보유중이던 롯데캐피탈과 롯데손해보험 주식을 호텔롯데 및 부산롯데호텔에 지난해 12월 28일 블록딜로 매각했다. 이는 이번 분할합병 결의로 인해 롯데지주가 금융회사 주식을 보유하게 되는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조치였다는 것이 그룹 측의 설명이다. 현행 공정거래법은 일반지주회사가 금융계열사 주식을 보유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